2010.07.29 15:39

입사 4년차.
입사와 함께 구매했던 서류가방은 어느덧 손잡이가 너덜너덜해져버렸다.

<추후에 사진으로 공개한다.>

그래서 서류가방을 하나 사야지~ 사야지~ 마음은 먹고 있었는데,
마음에 드는 가방을 발견하면 가격이 안드로메다고
가격에 맞춰서 고르려고 보면 디자인이 마음에 안들어


솔직히 샘소나이트, 만다리나덕은 너무 흔해서 안쓰고 싶었었지만,
구경이나 하자는 마음으로 들어갔던 샘소나이트에서 내 마음에 드는 제품을 발견했다.
가격은 살~짝 부담스럽기는 했지만 기존의 다른 제품들에 비하면 양호해서 큰 마음 먹고 질렀다.



제품명 : ANTICO Document case - M서류가방 (C4103158)
색상 : Brown
사이즈 : 42cm x 30 cm x 7 cm

색상도 예쁘고,
개인적으로 그리 크지않게 구석에 얌전하게 각인되어 있는 로고가 마음에 든다.

앞으로는 이걸로 들고 다녀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개인사 > 질러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랫만의 도서 구매 - 8월 2일  (0) 2010.08.03
샘소나이트 서류가방 ANTICO Document case(C4103158)  (0) 2010.07.29
8월 28일 도서목록  (0) 2009.08.28
8월 15일 도서목록  (0) 2009.08.15
Posted by Who.M.I? 유철웅
2010.07.10 04:34

이 글은 유철웅님의 2010년 7월 9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Who.M.I? 유철웅
2010.07.09 04:34

이 글은 유철웅님의 2010년 7월 8일에서 2010년 7월 9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Who.M.I? 유철웅
2010.07.08 04:34

이 글은 유철웅님의 2010년 7월 7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Who.M.I? 유철웅
2010.07.07 04:35
  • 7월 2주찿 지지자 현황. 뒤태미녀님이 질주중이시네요. CHOIJY lenas 올렛 카트맨 님의 상승이 눈에 띄네요. 그리고 New 구르는고옴 manyoung 님 반갑습니다~ 지자님들 모두 싸랑해요~ :) 2010-07-06 11:55:03
  • 점심시간을 틈타서 Making Film 보고 있는 중. 이런 게 DVD를 보는 맛이죠~!! 2010-07-06 11:58:12
    호우시절
    호우시절
  • 오늘 점심은 치즈케익에 블랙커피. 이건 후식같네… 2010-07-06 12:01:18
  • 가족을 살리기 위해 내가 희생해야 하는 것은 어디까지일까? 나는 내 가족이 스스로의 죽음을 선택하려한다면, 받아들일 수 있을까? 2010-07-07 01:08:04
    마이 시스터즈 키퍼
    마이 시스터즈 키퍼

이 글은 유철웅님의 2010년 7월 6일에서 2010년 7월 7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Who.M.I? 유철웅
2010.07.06 04:36
  • 오늘의 점심은 에너지바입니다. 2010-07-05 11:53:10
  • 권력의 집중 못지않게 정보의 집중 또한 위험하다. 2010-07-05 12:04:51
  • 자만심에 가득 차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겠지만, 앞으로 나아갈 길이 얼마나 먼지 알기에 겸손할 수 밖에 없다. 2010-07-05 12:31:22
  • 이 녀석도 어느덧 속이 탈나기 시작했구나… 똑똑한 동생 입양할 때까지만 버텨주렴. 2010-07-05 13:11:21
  • 내가 목을 메고 있었구나… 그랬구나… 2010-07-05 16:42:45
  • 상태좋은 금자씨가 무려 500냥!! 쿨매닷!! 2010-07-05 17:58:27
  • 사랑은 타이밍, 그리고 교감. 아~ 연애하고 싶다 2010-07-06 01:07:09
    호우시절
    호우시절

이 글은 유철웅님의 2010년 7월 5일에서 2010년 7월 6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Who.M.I? 유철웅
2010.07.05 04:34

이 글은 유철웅님의 2010년 7월 4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Who.M.I? 유철웅
2010.07.04 04:34
  • 장마비 속에 홍천강에 팀단합대회로 천렵왔습니다. 어떤 눈 먼 물고기가 우리에게 잡힐까요. 점심을 먹을 수는 있을까요? 2010-07-03 09:48:39

이 글은 유철웅님의 2010년 7월 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Who.M.I? 유철웅
2010.07.03 04:34

이 글은 유철웅님의 2010년 7월 2일에서 2010년 7월 3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Who.M.I? 유철웅
2010.07.02 04:35

이 글은 유철웅님의 2010년 7월 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Who.M.I? 유철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