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4.26 23:11
원문 : http://camerabuff.tistory.com/43

갑작스레 들어온 소개팅.
한창을 안하다가 다시 할려니까 연애세포가 죽어버렸는지, 당장 어디서 뭐 해야할 지도 모르겠더라.

그래서 네이버, 싸이월드 등의 식상한 곳들도 뒤져보다가 문뜩 티스토리에서 검색을 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소개팅
이라는 3글자를 넣고 검색을 해봤다.

그 중에 눈에 뛴 글의 제목이 "소개팅에서 명심해야 할 것들"이었다.
거의 다 당연한 이야기라고 볼 수 있었지만, 내심 뜨끔했던 것들도 조금 있었다.
8, 10, 14, 19, 24, 27번

비록 분재는 아니지만, 독서와 스쿠버라는 연관성 없는 취미
30%만 해야한다는데, 하고 싶은 말은 해버리는 지나친 "파르헤시아"
좋은 사람 앞에서도 괜실히 긴장해서 웃지 못하고,
소개팅에 차를 가지고 간다는 건 왠지 사람을 물질적으로 평가하는 듯하다는 이유로 절대 안가지고 나갔었다.
상대가 여자라는 것을 지나치게 의식해서 긴장하는 것도 그닥 좋지는 않았던 듯.
소개팅에 차도 안가져가는 녀석이 선물이란 걸 가져갈 리는 더욱 없겠지?

이번에 잘 해 보려면, 취미는 이야기 하지 말고, 하고픈 말도 삼가고, 가끔 웃어주고, 차는 꼭 가져가고, 상대가 여자라는 걸 간혹 의식해주고, 작은 선물도 준비해야 하는 건가?

아~ 귀찮다. 차라리 그냥 싱글로 머물까보다.

'B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웃백, 정말 (x 100) 싸게 먹기 - 그는 정말 용자  (0) 2009.01.03
'뉴하프'가 뭐지?  (0) 2008.11.02
소개팅을 준비하다가 찾아 본 글  (3) 2008.04.26
Posted by Who.M.I? 퍼렁별여행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aw4u.net/winnie BlogIcon Winnie 2008.09.09 0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개팅이면, 보통의 경우 첫 대면일텐데 자리에서 "오빠가"라고 하는 사람이 어디 있어요.
    뭔가 비현실적인 글. 어떻게 저런 글이 만들어졌는지 궁금하군요.
    저는 '소개팅' & '어디서'로 들어왔지요~~~

  2. Favicon of http://law4u.net/winnie BlogIcon Winnie 2008.09.09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딴전)누구긴요. 서로 당연히 모르는 사이죠.구글링해서 들어온 지나가는 사람입니다. <시골으 한>이 깊어, 소개팅, 맞선조차 매개해 줄 사람도 없이 늙어가다가 하나 있는 친구 덕에 드디어 소개팅을 하게 되어 자료조사를 하던 중이었답니다. 주선자는 저보다는 경험이 많으나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고, 이 주선만으로도 그저 감사, 감읍, 그저 그 심기를 상하게 하지 않고자 홀로 인터넷을 뒤지며 소개팅 정보를 수집하던 차, 여기를 들리게 되었습니다.
    허나, 소개팅의 상대방이 될 사람은 <소개팅 후 연락 없는 남자>가 아니라 숫제 소개팅 전 연락 없는 남자가 되어있으니, 처음 하게 될 소개팅의 기대를 접어야 하나 봅니다. 주선자의 말로는 사탕발림을 해놓았다 하나, 상대방은 사탕을 싫어하든가 아니면 주선자가 말하는 '사탕'이 주선자에게나 '사탕'인가 합니다.

    2. 대중 상대의 잡지가, 극히 드물게 일어나는 일을 상정하거나 예로써 들어 그에 대하여 조언이랍시고 하는 것은 잡지사나 조언을 듣는 독자에게나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3. 구글링 해볼만한 단어의 조합을 < > 안에 넣었습니다. :)

2008.04.18 10:32
원문 : http://kaistizen.net/EE/index.php/weblog/comments/web_developement_tools/

현재 하고있는 변경관리 개발에서 사용할 화면을 몇가지 설계하다가
난, 디자이너가 아니다... 개발자도 아니다...
하지만 HTML, CSS, JavaScript 등등을 이용해서 지금 화면을 설계하고 만들고 있다.
ㅠ_ㅠ
이상하게 예상과 달리 계속해서 화면이 일그러져서
Tool의 도움을 좀 받아볼까 해서 Dreamweaver 같은 툴을 찾아보고 있었다.
물론 Dreamweaver는 상용이니까 사내에서 사용할 수 없어서 Freeware를 알아보고 있는 중이다.

Aptana나 Firebug, Yslow 등과 같이 유명한 Tool들도 있지만,
그 외에 Microsoft에서 제공하는 이처럼 많은 Tool들도 있었구나!!

그런데, 막상 개발도구, WYSIWYG방식의 공짜 HTML 에디터는 어디 구할 수 없을까??

결국 찾았다!! Kompozer!! HTML 에디터 계의 Firefox라고 불린다는데... Mozila 재단꺼다.
공짜로 쓰기엔 아무런 부담도 없고 쓸만하긴 하지만, HTML만 인식한다. JSP 코드는 몽땅 사라져버린다.
흠... 그냥 날코딩하면서 Pixel 노가다 할 때만쓰기로 했다.

'Blog >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감하지만 우울한...  (0) 2008.10.20
웹 개발 관련 도구  (0) 2008.04.18
IBM, 수퍼컴퓨터에는 물이 최고 - 누수는???  (0) 2008.04.11
마이코치폰  (0) 2008.03.08
Posted by Who.M.I? 퍼렁별여행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04.11 09:57

원문 : http://hwjung.tistory.com/entry/IBM-수퍼컴퓨터에는-물이-최고

링크가 조금 이상하게 걸린 것 같긴 하지만...

우선 수냉식으로 하면 당연히 공냉식보다 효율적인 면에서 우선한다.
그래서 냉각이 잘 될거라는 점에 대해서는 이의를 달지 않는다.

그리고 여기서 따땃해진 물로 온수를 사용할 수도 있을 거라는 생각도 문뜩 들었다.
그럼 난방비 절약???

그럼 IDC를 돌리는 원가절감도 이루고 흔히들 이야기하는 그린IT도 이룰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불안한 점은 누수!!
슈퍼컴퓨터를 돌릴 때는 그만큼 중요한 업무나 시급을 요하는 작업에 사용될 때 일텐데,
누수가 된다면 전자제품인 서버는 당연히 문제를 일으킬 뿐만 아니라
심하면 전체 정지가 될 수도 있다.

물론 벤더를 믿고 사용하는 거겠지만,
누수로 인한 문제는 이 믿음조차 상쇄시켜 버릴 만큼 더 크리티컬한 문제가 아닐까?
일단 누수에 대한 완벽한 조치가 우선해야 한다고 본다.

'Blog >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웹 개발 관련 도구  (0) 2008.04.18
IBM, 수퍼컴퓨터에는 물이 최고 - 누수는???  (0) 2008.04.11
마이코치폰  (0) 2008.03.08
Windows Live Writer 테스트  (0) 2008.03.03
Posted by Who.M.I? 퍼렁별여행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03.08 23:15

인터넷을 떠돌다가 삼성전자와 아디다스가 함께 만든 '마이코치폰'이라는 것을 보았다.

예전에 SGH-F110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지던 것인데,
드디어 판매 시작인가 보다.

이걸 딱 보는 순간 든 생각은 Nike+와 S203F
사실 이 두가지는 좋기는 했지만 뭔가 부족함을 감추기 어려웠다.

나처럼 운동할 때 아예 전화기를 무시하고 놓고다니면 상관이 없지만,
운동을 하면서도 전화기를 손에 들고 혹은 암밴드에 장착한 모습을 보면
전화기에 운동기능을 넣으면 좋을텐데... 라는 생각을 하고 했다.
그런데, 바로 그 기능을 이번에 내 놓은 것이다.

게다가 심박수까지 측정을 한다는데... 어찌 할 지 궁금하기만 할 뿐.

상상만 하던 것들이 기술과 어울어져 나온다는 건 분명 좋은 일일게다.
생활이 더욱 풍부해지는 그런 좋은 일.

'Blog >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웹 개발 관련 도구  (0) 2008.04.18
IBM, 수퍼컴퓨터에는 물이 최고 - 누수는???  (0) 2008.04.11
마이코치폰  (0) 2008.03.08
Windows Live Writer 테스트  (0) 2008.03.03
Posted by Who.M.I? 퍼렁별여행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